라미실원스 사용법 알아보자

라미실원스 사용법 알아보자

라미실원스사용법

발이 간질간질하고, 발가락 사이에 껍질이 벗겨진다면 발무좀을 의심할 수 있습니다. 발무좀의 경우 전염이 될 수 있는 질환이기 때문에  치료를 통해 확실하게 무좀균을 없애야 합니다. 특히 남성들에게 발무좀 질환이 발생하기 쉽습니다.

그 이유는 여성에 비해 남성에게 땀이 많기 때문이기도 하며, 남성들은 국방에 의무로 인해 불편하고 답답한 군화를 계속 신어야 하고, 환풍이 잘 되지 않아 발무좀균이 발생하기 쉬운 환경이 만들어지게 됩니다. 발무좀은 일상생활에 불편을 줄 수 있는 질환이기 때문에 치료를 통해 완치를 하는 것이 좋습니다. 오늘은 발무좀치료제인 라미실원스 사용법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라미실원스사용법

발무좀은 곰팡이 진균이라 하며,  이 균이 피부질환을 일으켜 각종 무좀을 만들어 내는 것입니다. 무좀은 발가락 무좀과 수포형 무좀, 각화형 무좀으로 나뉩니다.

라미실원스사용법

라미실원스는 한 번만 약품을 발라도 약의 유효성분이 13일이 간다고 합니다. 그래서 적은 양으로도 발무좀을 치료할 수 있고요. 라미실원스 사용법은 간단합니다. 먼저 발을 깨끗하게 씻어준 뒤 물기를 제거해줍니다. 물기를 완전히 제거해주었다면 양쪽 발가락의 사이와 발바닥 전체에 라미실원스를 꼼꼼하게 펴 발라 줍니다.

그리고 1분에서 2분 정도 약품이 마를 때까지 건조를 시켜주고, 24시간 동안 씻지 않고 그대로 방치합니다. 하지만 발을 씻어야 하기 때문에 자기 전에 라미실원스 사용법을 통해 발전체에 약을 꼼꼼하게 바르고 퇴근 후 발을 씻을 수 있도록 합니다.

라미실원스 사용법은 24시간 발을 씻지 않아야 한다고 나오지만 되려 발이 더러운 상태에서 씻지 않고 방치하는 것은 좋지 않기 때문에 자기 전 약을 바른 후 아침에 씻지 않고 퇴근 후 깨끗하게 발을 씻고, 다시 라미실원스 사용법을 이용해 약품을 발라주는 것이 좋습니다.

라미실원스사용법

라미실원스 사용법을 통해 약을 바르게 되면 13일간 약효가 지속됩니다. 그렇기 때문에 매일매일 약을 바르지 않아도 됩니다. 다만 1주일에 2회 이상은 사용하는 것이 좋으며, 라미실원스의 용량이 적기 때문에 추가 구매가 필요합니다. 특히 무좀은 완치가 되지 않으면 습한 환경이 되었을 때 다시 재발할 확률이 높기 때문에 무좀이 없어진 것처럼 보여도, 2회 정도 약을 더 발라 무좀균을 확실하게 없애주는 것이 좋습니다.

라미실원스사용법

라미실원스 사용법으로 무좀이 생길 것을 예상해 관리해주는 것이 좋지만 약의 성분 자체가 독하면서도 내성이 생기기 쉽기 때문에 약을 발라주면서 무좀균이 다시 재발하지 않도록 발을 청결하게 해주고, 보습 등의 관리를 해주는 것이 좋습니다. 이상 라미실원스 사용법에 대해 알아보았습니다. 다음에도 유용한 정보로 돌아오도록 하겠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